서울대학교병원운영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BESTFORMOST 최상의 의료를 모든 시민에게 보라매병원은 서울대학교병원 교수진이 진료합니다.
 
시민건강교실 진료안내 Thanks to News 현장25時 습관 블랙박스 스마일보라매 Hello Partner 상쾌진단 공감플러스 Season's Calendar Leader Interview 현대생활백서 우리가족주치의 Food & Story Special Issue 마음에 밑줄긋기 Talk Talk Talk index
SEASON'S CALENDAR | 더위야, 세균아 물렀거라! 건강한 여름나기 프로젝트
더위야, 세균아 물렀거라!건강한 여름나기 프로젝트 온도와 습도가 높아지는 여름철에는 건강을 위협하는 요소가 곳곳에 존재한다. 무더운 날씨가 계속되면서 음식물이 쉽게 상하고,
차가운 음식 섭취가 늘어나기 때문에 식중독 예방과 치아 건강에 신경 써야 한다. 또 습기에 노출된 피부를 세심히 살펴야 하며 사
람들이 붐비는 휴가지에서는 유행성 결막염을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각종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여름철에 자주 발생하는 주요
질환과 이를 예방하는 방법을 알아보자.
피부과 조소연
서울의대 교수 백선증은 한 번발생하면 다른 부위로
전염되기쉬우므로 평소에 예방하는 것이가장 중요합니다
백선증, 청결과 건조가 가장중요
여름철에는 덥고 습한 공기에 노출된 피부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흔히 무좀이라 일컫는 백선증은 발가락 사이에 땀이 많이 나고 청결하지 않은 발에 자주 발생한다. 또 보행에 의한 기계적 자극으로 피부에 손상이 생겨 발생하기도 한다. 이런 경우, 발가락 사이의 피부가 하얗게 짓무르며 가렵고 냄새가 심하거나 발바닥과 발 옆에 작은 물집이 많이 생기고 심한 가려움증이 나타난다. 또 발바닥 전체에 걸쳐 각질이 두꺼워지고 긁으면 가루처럼 떨어지기도 한다.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발톱까지 곰팡이가 침범해 바깥쪽부터 광택을 잃고 누렇게 변색되고 깎을 때 부스러지는 발톱무좀으로 진행되는 경우도 있다. 또 손으로 감염된 발을 만지면 손 무좀, 손톱 무좀이 생길수 있고, 그 외에도 사타구니, 몸, 얼굴, 두피, 수염 등 다른 부위로 퍼지기도 한다.

백선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발을 청결히 관리하고 건조하게 유지해야 한다. 땀은 빨리 닦아내고, 양말을 신어 신속하게 흡수시켜야 한다. 굽이 낮고 앞이 좁지 않은 잘 맞는 편안한 신발을 신고, 평소 발가락이 상처를 입지 않도록 보호한다.

또 무좀이 있는 발톱을 가장 마지막에 깎아 다른 발톱으로 퍼지는것을 막는다. 특히 당뇨 환자는 발 무좀이 잘 생길 수 있기 때문에 매일 발을 한 번씩 꼼꼼히 관찰해서 무좀이 생기면 초기에 치료를 받아야 한다. 남성들의 사타구니에 흔히 생는 완선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통풍이 잘되는 사각팬티를 입고 발에 무좀이 있다면 양말을 먼저 신고 바지를 입어서 발의 곰팡이가사타구니로 번지는 것을 막는다. 여성들은 손을 물에 자주 담그지 않는 것이 좋다.
치과 김희선 교수
차가운음식이 조금만 닿아도치아가
시리다면 평소습관을 살펴보는 것이
중요합니다.잘못된 치아 관리 습관이
치아 신경을 예민하게 만들어 비교적
약한자극에도 쉽게 반응하기때문입니다.
차가운 음식에 의한 치아 자극은 금물
여름철 무더운 날씨로 인해 차가운 음식을 많이 찾게 되면서 치아가 시리다고 호소하는 이들을 쉽게 볼 수 있다. 심한 경우 입으로 숨을 들이쉴 때도 이러한 증상이 나타난다. 이는 잇몸질환(풍치) 때문에 잇몸뼈가 내려가면서 치아 뿌리가 드러난 경우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치아 뿌리는 원래 잇몸 위 치아 부분보다 약해 뿌리가 드러나면 차가운 물이 닿아도 시리다. 대부분 시간이 지나면 치아 내부에 칼슘이 쌓여 증상이 완화되는데, 치아 신경이 예민한 경우에는 쉽게 가라앉지 않는다.

이런 때는 차가운 음식이 주는 자극을 피하고 평소 치아 관리에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중요하다. 날씨가 덥다고 무분별하게 차가운 음식을 섭취하는 것을 자제하고, 시린 치아용 치약을 사용하면서 치아 표면에 플라크가 쌓이지 않게 관리한다. 시린 치아는 차가운 음식을 섭취할 때뿐만 아니라 잘못된 칫솔질을 할 경우에도 발생하므로 충치를 예방하고 치아를 마모시키지 않는 올바른 방법으로 칫솔질을 한다. 뻣뻣한 모의 칫솔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고 전동칫솔도 너무 강한 모드로 사용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모든 치아 면을 철저히 닦는 것이 중요하고, 일반 칫솔로 닦기 어려운 치아 사이는 치간 칫솔, 치실, 물분사형세정기(water pik) 등의 보조기구를 사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또 단단하고 질긴 음식을 즐길 경우, 음식을 씹는 치아 면이 마모되거나 치아에 잔금이 가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도 치아가시릴 수 있으므로 주의를 기울인다.
소아청소년과 장주영 서울의대 교수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음식을
구입,조리,섭취하는 동안 청결에 신경
써야 합니다.
식중독, 음식조리시 각별한 주의 필요
여름철에는 세균이나 그에 의한 독소에 오염된 음식물 섭취로설사, 구토, 복통 같은 증상을 호소하는 이가 늘어난다. 또 잦은 야외 활동으로 외식을 많이 하게 되므로 오염된 음식에 노출되는 빈도가 상대적으로 높아져 식중독이 쉽게 발생한다. 주로 위장관 증상을 많이 일으키기 때문에 구역질, 구토, 복통, 설사 등이 나타나며 심한 경우 고열, 원인균에 따라서는 마비 등의 신경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보통 포도상구균에 의한 식중독의 경우 음식 섭취 후 수 시간 내에 구역, 구토 증상이 발생한다.

살모넬라균 섭취로 인한 식중독은 이보다 증상이 늦게 시작되어 12시간이상 3일 내에 복통과 설사가 나타나며 상당수에서 발열과 혈변을 동반한다. 이질양 설사는 심한 복통과 배변통,혈성 점액성 설사 그리고 고열이 특징적이다. 특히 어린이는 면역력이 약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식중독에 걸리기 쉽고, 성인에 비해 증상이 심한 경우가 많다.

식중독을 예방하는 가장 중요한 방법은 손을 자주 씻고, 음식을 다루거나 식사를 할 때 청결을 유지하는 것이다. 음식을 구입할 때는 유통기한을 확인하고 신선한 것으로 소량씩 구입해 장기간 보관하지 않는다. 가급적 물은 끓여 먹고 식기와 조리도구는 정기적으로 끓는 물 등에 살균 세척하고 정수기 청결에도 세심한 주의를 기울인다. 음식은 조리 후 바로 먹되 고기류, 달걀,어패류는 완전히 익혀 먹는다. 평소 면역력을 기르는 것이 중요하므로 자신에게 맞는 운동을 꾸준히 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한다. 장관의 면역력을 높이는 김치, 요구르트 등 발효 식품을 꾸준히 섭취하는 것도 장기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다.
안과 한영근 서울의대 교수
유행성 결막염은 접촉에 의해 발생하
는 경우가 많으므로사람이 많은 휴가
지나 야외에서눈 보호에 세심한 주의
를 기울여야 합니다.
유행성 결막염, 감염예방이 정답
여름철에는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증식하기 쉽기 때문에 사람이 많이 모이는 휴가지나 수영장에서 눈 질환이 발생하기 쉽다. 대표적인 질환은 아데노바이러스에 의한 유행성 결막염이며 엔테로바이러스에 의한 급성출혈성 결막염(아폴로눈병)도 자주 발생한다. 이 같은 바이러스는 주로 접촉에 의해 옮겨지는데, 환자가 눈을 만진 손으로 물건을 만지고 그 물건을 만진 사람이 다시 눈을 만지면서 전염된다. 유행성 결막염은 일주일 정도의 잠복기를 거쳐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한다. 주로 결막이 충혈되면서 눈꺼풀이 붓고, 눈곱이 많이 끼며 눈물, 눈부심, 이물감도 발생한다. 대개는 결막에 국한된 염증을 보이지만 각막을 침범한 경우 심한 통증과 함께 수개월 이상 시력저하가 동반되기도 하며, 아이들의 경우 결막염증으로 인한 가성막이 발생해 증상이 심해질 수도 있다.

유행성 결막염은 접촉을 통해 쉽게 전염되므로 환자와 주변 사람은 눈을 만지지 않고 손을 자주 씻어야 한다. 손이 자주 닿는 문고리나 컴퓨터 마우스 같은 물건은 수시로 소독하고, 세면도구는 개별적으로 구비해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안대를 착용하는 것은 증상을 악화시키므로 피하고, 눈꺼풀이 심하게 부은 경우 찬 물수건으로 찜질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서울특별시 동작구 보라매길 41(신대방동 425번지, 보라매공원후문에 위치)